St. Jacob's Church

Bamberg, Germany

St. Jacob's church was built in the 11th and 12th centuries outside the fortifications around Cathedral Hill, and was used by numerous Jacob pilgrims on their way to Santiago de Compostela. Initially, the church was modelled around Heinrich's cathedral and was constructed as a column basilica. In 1771 the baroque facade was added, behind which numerous components from the romanesque period can still be discovered. Inside it is impossible to overlook the many romanesque elements.

References:

Comments

Your name

Website (optional)



Details

Founded: 1073-1109
Category: Religious sites in Germany
Historical period: Salian Dynasty (Germany)

More Information

en.bamberg.info

Rating

4.3/5 (based on Google user reviews)

User Reviews

Erjon Gjati (48 days ago)
Beautiful,nice view
Yuriy Chorniy (52 days ago)
Very Good!
Johannes Stefan (4 months ago)
Sehr schöne Kirche
Harald Röhrer (4 months ago)
Man kann gut abschalten
김미순 (5 months ago)
성 야곱교회는 독일 로텐부르크에서 가장 유명한 교회이다. 처음에 성당으로 지어졌다가 마틴 루터의 종교개혁이후 기독교 교회로 되었다고 한다. 1311년부터 세워진 고딕양식의 건축물로 완공은1484년까지 장장 170년이 걸렸다. 입장료는 1유로50센트정도인데 꼭 들어가보시기를 권합니다. 이른 아침시간에 방문했을때는 파이프오르간의 웅장한 연주를 잠시 들을수 있어서 감동적이었다. 자그만치 5500개의 파이프로 이루어져있다. 사진의 동영상에 올려놓았음. 성스러운 피의제단, 프란찌스쿠스제단이 있고 가장 중요한 볼거리는 나무조각으로 된 리엔슈나이더의 작품인 '최후의 만찬' 으로 제단의 정면에 있다. 어떻게 나무로 십자가 죽음을 앞둔 예수님의 숭고한 모습과 슬픈 얼굴의 고뇌하는 제자들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표현할수 있었을까? 세계 최고의 목조예술작품이라고 하는 말을 이해할수 있게 되었다. 이 작품의 위쪽에 작은 두 천사가 들고있는 금박의 십자가에 예수의 피가 들어갔다고 전해지는 수정이 있어 매우 유명하다. 찾아 보시기 바랍니다. 소박하지만 아름다운 교회를 천천히 둘러보고 나오려는데 입구에 계시던분이 2층을 올라가보라고 하여 뒤쪽에 2층계단을 올라가보니 거기에도 나무조각으로된 훌륭한 작품이 있었다.
Powered by Google

Featured Historic Landmarks, Sites & Buildings

Historic Site of the week

Cháteau Comtal

The Château Comtal (Count’s Castle) is a medieval castle within the Cité of Carcassonne, the largest city in Europe with its city walls still intact. The Château Comtal has a strong claim to be called a 'Cathar Castle'. When the Catholic Crusader army arrived in 1209 they first attacked Raymond-Roger Trencavel's castrum at Bèziers and then moved on to his main stronghold at Carcassonne.

The castle with rectangular shape is separated from the city by a deep ditch and defended by two barbicans. There are six towers curtain walls.

The castle was restored in 1853 by the architect Eugène Viollet-le-Duc. It was added to the UNESCO list of World Heritage Sites in 1997.